한국3D프린팅협회, '산업용 3D프린팅 확산전략' 국회토론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2-26 08:50 조회290회 댓글0건

본문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사진 제공 : 한국3D프린팅협회]
한국3D프린팅협회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30분에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제조기반기술로서의 산업용 3D프린팅 확산전략' 국회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행사를 주최한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은 "국내 제조업의 부활과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인 3D프린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대안 마련을 위해 이번 토론회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토론회에서는 기존의 정부 주도 3D프린팅 산업 현황을 진단하고, 중소·중견 제조업체의 3D프린팅 활성화 방안과 현실적인 제도 정비 및 개선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발제는 변기영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PD와 김형중 센트롤 부사장이 맡았으며, 토론에는 ▲신승중 한세대학교 교수 ▲이양창 대림대학교 교수 ▲이용우 한국3D프린팅협회 이사 ▲이성모 현대중공업 수석연구원 ▲권순효 Materialise 팀장 ▲신화선 전자부품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참여한다.

토론회가 진행되는 동안 국회의원회관 제2로비에는 산업용 3D프린터 제조기업인 센트롤과 캐리마의 3D프린터 제품 및 출력물이 함께 전시된다.

행사 주관을 맡은 한국3D프린팅협회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 이후에도 민·관은 물론 타 산업 간의 유기적인 협력을 지원하고 저변확대를 위한 교육 및 홍보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